푹푹찌는 여름이 되기 전에 밖으로 돌아다녀야 한다ㅋ
또 포천으로 글램핑 하러 갔다.
일, 월로 가서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모든 객실이 다 찼다.

여긴 화장실이 객실 별로 있는데 수압이 생각 외로 괜찮았다.
샤워기는 좀 약한 편이나 변기물은 시원하게 내려간다. 냄새도 안나고 깨끗한 편이였다.
샴푸, 바디워시는 구비되어 있었다.
온수는 온수탱크에서 나오는데 다 쓰면 15분 기다리면 된다고 한다. 머리감고 샤워하는데 끝까지 온수로 사용 가능했다.

침대에 난방탠트(?)가 쳐져있는데 4월 말에 가서 필요없을 줄 알았는데 웬걸 해지니까 너무 추워서 덮어놓고 잤다. 코가 너무 시려웠다 ㅋ
일단 우풍이 너무 심했다. 바닥 온도가 높으면 괜찮을 거 같은데 바닥이 그렇게 따뜻하진 않았다. 전에 갔던 글램핑장은 바닥이 뜨끈해서 안추웠는데..
어째튼 텐트 덮어놓고 자면 따뜻하다.

티비는 IPTV인데 스마트티비는 아님. 유튜브 이런거 보고싶으면 크롬캐스트는 가져가야됨.
옆에 장농에는 온수탱크 있음.

나름 넓었던 쇼파

3시쯤에 도착해서 바베큐하기까진 시간도 많이 남았고 해서 짜파게티범벅이랑 포천이동막걸리랑 먹었다.
밖에서 먹으니까 너무 꿀맛~~

막걸리 한잔에 알딸딸해져서 한숨 자고 일어나서 바베큐 했다. 사장님이 불 피워주시고 숯될때까지 30분 정도 소요된다. 테이블이랑 숯불이랑 일체형이라서 편했다.

여기 캠핑장에서 살고있는 듯한 길고양이. 넘 귀여웠다. 먹을 거 달라고 여기저기 돌아다님ㅋㅋ

밤에는 이렇게 전등을 켜서 이쁘다.


전체적으로 만족했던 글램핑장이였다.

'일상 및 리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아지트 글램핑 방문기  (0) 2021.04.27
비건.. 할 수 있을까?  (0) 2020.05.28
출퇴근 스뜨레스!!  (0) 2019.04.17
보자기 청첩장 리뷰  (0) 2018.10.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