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찌는 여름이 되기 전에 밖으로 돌아다녀야 한다ㅋ
또 포천으로 글램핑 하러 갔다.
일, 월로 가서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모든 객실이 다 찼다.

여긴 화장실이 객실 별로 있는데 수압이 생각 외로 괜찮았다.
샤워기는 좀 약한 편이나 변기물은 시원하게 내려간다. 냄새도 안나고 깨끗한 편이였다.
샴푸, 바디워시는 구비되어 있었다.
온수는 온수탱크에서 나오는데 다 쓰면 15분 기다리면 된다고 한다. 머리감고 샤워하는데 끝까지 온수로 사용 가능했다.

침대에 난방탠트(?)가 쳐져있는데 4월 말에 가서 필요없을 줄 알았는데 웬걸 해지니까 너무 추워서 덮어놓고 잤다. 코가 너무 시려웠다 ㅋ
일단 우풍이 너무 심했다. 바닥 온도가 높으면 괜찮을 거 같은데 바닥이 그렇게 따뜻하진 않았다. 전에 갔던 글램핑장은 바닥이 뜨끈해서 안추웠는데..
어째튼 텐트 덮어놓고 자면 따뜻하다.

티비는 IPTV인데 스마트티비는 아님. 유튜브 이런거 보고싶으면 크롬캐스트는 가져가야됨.
옆에 장농에는 온수탱크 있음.

나름 넓었던 쇼파

3시쯤에 도착해서 바베큐하기까진 시간도 많이 남았고 해서 짜파게티범벅이랑 포천이동막걸리랑 먹었다.
밖에서 먹으니까 너무 꿀맛~~

막걸리 한잔에 알딸딸해져서 한숨 자고 일어나서 바베큐 했다. 사장님이 불 피워주시고 숯될때까지 30분 정도 소요된다. 테이블이랑 숯불이랑 일체형이라서 편했다.

여기 캠핑장에서 살고있는 듯한 길고양이. 넘 귀여웠다. 먹을 거 달라고 여기저기 돌아다님ㅋㅋ

밤에는 이렇게 전등을 켜서 이쁘다.


전체적으로 만족했던 글램핑장이였다.

'일상 및 리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아지트 글램핑 방문기  (0) 2021.04.27
비건.. 할 수 있을까?  (0) 2020.05.28
출퇴근 스뜨레스!!  (0) 2019.04.17
보자기 청첩장 리뷰  (0) 2018.10.07

낮에 운전 연습하고 집 근처 산책하고 새로 생긴 진미통닭 방문해봤다.
수원 통닭거리에 있는 거 본 거 같은데 망포역 근처에 분점이 생겼다.

진미통닭 매장 내부

 

아래는 메뉴판이다. 전형적인 치킨집 메뉴판이다ㅋㅋ

기본으로 나오는 밑반찬(?)이다. 저 케첩 마요 소스에 버무린 양배추 참 맛있다. 세 번이나 리필해 먹음
우리는 후라이드 반, 양념 반 시켜서 먹었다. 난 치킨은 오리지널이 젤 맛있다.

사이드로 닭똥집 튀김 몇개 나온다. 튀김옷이 없어서 좋았다.

오랜만에 생맥주도 같이 시켜먹고~
날씨가 좋아서 창도 활짝 열어놓고 먹으니 운치도 있고 좋았다. 다만 2층이라 길가에서 흡연하는 사람들 담배 냄새가 올라오는 건 아쉬웠다. 옛날엔 BBQ처럼 튀김옷 많은 치킨을 더 좋아했는데 오랜만에 이런 치킨을 먹어보니 이것도 참 맛있더라. 간이 세지 않아 좋네..ㅎ

근데 가격은 참 사악하다 반반 18000원이라니..ㅎ 치킨값 너무 비싸다. 닭 한 마리에 18000원이라..ㅋㅋㅋㅋ 요즘은 다 그렇다지만..ㅋㅋ

뭐 여튼 다음에 생각나면 또 방문해야징

 

 

 

 

리디북스로 '아무튼 비건'이라는 책을 읽어보았다.

가볍게 완독했고, 마지막에 작가가 추천해준 다큐멘터리 중 'Dominion(도미니언)'을 보게 되었다.

마침 유튜브에 무료로 올라와있어 퇴근길에 봤는데 너무 충격적이었다.

공장형 축산 시설은 동물복지와는 거리가 멀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동물 복지 인증을 받은 곳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았을 땐 배신감이 컸다.

처음부터 끝까지 잔인하게 다루어지는 동물들을 보며 참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중 도축되기 전 온 힘을 다해서 살라고 발버둥 치는 동물들을 보았을 땐, 과연 우리가 무슨 권리로 동물을 저렇게 다루나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

여기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육류 소비를 줄이는 것 같다. 평소에 피자, 치킨을 좋아하는 내가 잘 실천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그런 영상을 보고 전과 같은 마음으로 먹을 수 없을 것 같다.

또한 달걀과 우유같은 것을 생산하기 위해서 꾸준히 임신, 출산을 반복해야하는 소를 위해서라도 줄여야겠다..

https://youtu.be/TxRlPC9VNGk

 

'일상 및 리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아지트 글램핑 방문기  (0) 2021.04.27
비건.. 할 수 있을까?  (0) 2020.05.28
출퇴근 스뜨레스!!  (0) 2019.04.17
보자기 청첩장 리뷰  (0) 2018.10.07

2호선 타고 다니다 분당선 라인으로 이사가고나서 사람이 없어서 참 좋았는데 점점 사람이 많아지는 느낌이다.

백팩 뒤로 맨 사람, 떠드는 사람이 제일 싫다 ㅠㅠ

그냥 아침 일찍 출근해서 까페에서 공부하다 출근해야하나 싶다.
출퇴근 스트레스 없는 곳에서 살고 싶다.

😂😂😂

'일상 및 리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아지트 글램핑 방문기  (0) 2021.04.27
비건.. 할 수 있을까?  (0) 2020.05.28
출퇴근 스뜨레스!!  (0) 2019.04.17
보자기 청첩장 리뷰  (0) 2018.10.07

담석 수술한지 약 9개월정도 지났다.
수술하기 전 부작용을 되게 걱정했다. 인터넷에 보면 기름진 것만 먹으면 바로 설사한다는 사람이 있었다.
난 치킨, 피자를 좋아하는 사람인데ㅜㅜ

걱정과는 다르게 난 되게 멀쩡하다!
과식하거나 기름진 것만 먹으면 명치가 아픈 증상이 없어서 일단 심리적으로 홀가분하다. 전에는 좀 만 먹어도 이따 아프면 어떡하지 굉장히 걱정했었다.
수술 후 소화가 잘 안된다는 것도 난 해당 안되는거 같다. 항상 소화가 잘 됐으므로....;

요즘 담석이 생기는 사람이 많나보다. 주변에 벌써 두명이나 담석 수술을 했다.
장기하나를 떼는 게 좀 부담되긴 하지만 고통으로 부터 해방되니 수술한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상 후기 끝!

'일상 및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석 수술 후 9개월 지난 후기  (0) 2019.04.11
다이슨 거치대  (0) 2018.09.13
신혼 침대 구매 - 시몬스 구리점  (0) 2018.08.17
영단어  (0) 2018.07.31
청담참튼튼병원 담석수술 후기  (0) 2018.07.25
보자기 카드 청첩장 샘플 리뷰  (0) 2018.07.21

+ Recent posts